최종편집 :
2017.4.23 일 20:38
인기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사회
     
충북경찰 ‘묻지마 체포’ 논란
용의자 아닌 사람 상대로 등 뒤로 수갑 채우고 이유 설명 생략
피해 시민들 “미란다 원칙 미고지·강제 구금 등 인권침해” 주장
2017년 04월 20일 (목) 20:10:37 임양규 기자 limrg90@naver.com

충북경찰이 최근 잦은 수갑 사용으로 시민들의 비난을 사고 있다.

피해 시민들은 “경찰이 미란다 원칙도 고지하지도 않은 채 수갑을 뒤로 채우는 등 강력범죄자 취급을 한다”며 인권침해까지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충북 청주의 한 지구대 경찰관은 지난 19일 40대 여성 A(42)씨를 상대로 수 시간 동안 뒤 수갑을 채워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이 여성은 강력범죄 등 용의자가 아닌 상황인데도 등 뒤로 수갑을 채운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9일 오후 10시께 A씨는 청주의 한 주점에서 지인 B(42)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 영업시간이 끝났다는 말에 업주 C(42·여)씨와 실랑이가 벌어졌다.

A씨는 “B씨와 C씨가 경찰에 신고했는데 출동한 경찰이 나에게 수갑을 채워 긴급체포했다”며 “당시 경찰과 실랑이가 벌어진 것은 B씨인데 왜 나에게 수갑을 채우느냐고 항의했지만 들은 체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구대에서 경찰서로 옮겨져 한 시간여 뒤 수갑을 풀어줘 체포 이유를 물었지만 아무런 설명도 해주지 않았다”면서 “체포 당시에 이유나 미란다 원칙도 제대로 전달받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자리를 함께했던 B씨도 “경찰에 다툼의 당사자가 A씨가 아니라 나여서 당시 경찰에게 왜 이 사람에게 수갑을 채우느냐, 나를 체포하라고 했지만 듣지 않았다”면서 “내가 당사자인데 나에게는 아무런 조처도 하지 않으면서 A씨를 등 뒤 수갑까지 채워 긴급체포한 것은 뭔가 잘못된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경찰의 수갑 등 사용지침에는 기본원칙으로 ‘도주, 자살, 자해 또는 타인 위해 우려가 적은 자는 앞 수갑사용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또 피의자가 경찰관서에 인치되고 상당 기간 물리적 저항 없이 진정된 경우 등 긴급 상황 해소 시는 앞 수갑사용이 원칙이며, 조사 시에는 수갑 사용이 제한돼있다.

하지만 A씨는 경찰서에서 수갑을 풀어 줄 때까지 뒤 수갑이 채워져 있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오늘 민원인들이 찾아와 문제를 제기 했다”면서 “해당직원 진술을 들어본 뒤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술을 마신 승객으로부터 택시비를 받지 못해 경찰에 신고했던 택시기사도 처리과정에서 마찰을 빚다 경찰에 수갑이 채워진 채 체포됐다.

지난달 6일 오후 9시께 택시비로 인한 실랑이가 벌어진 개인택시기사 L씨는 경찰에 신고를 했다.

하지만 택시비는커녕 출동한 경찰관과 감정싸움이 벌어지고 말았다.

경찰관과 말다툼을 벌이던 L씨는 영업을 위해 다시 차에 올랐다.

L씨는 “차가 출발하려 하자 경찰관이 차 앞을 가로막으며 손가락질과 함께 욕을 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어 “경찰관의 행위에 너무 화가나 문을 열고 나가 경찰관과 2m 남짓 떨어진 곳에서 주먹을 들어 올렸다가 다시 내렸는데 그 순간 해당 경찰관 ‘이** 현행범으로 체포한다’며 욕설과 함께 수갑을 채우고 지구대로 연행했다”고 밝혔다.

L씨에 따르면 이 과정에서 경찰은 L씨의 목을 강하게 누르고 뒤로 수갑을 채운 뒤 수갑을 여러 차례 강하게 눌렀다.

L씨는 “술을 마시지도 않았고 경찰에게 폭력을 행사하지도 않았는데 현행범으로 체포하더니 뒤로 수갑을 계속 채워놨다”면서 “더구나 체포과정에서 미란다원칙도 고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순찰차에서 수갑을 너무 세게 채워 약간이라도 풀어 줄 것을 요구했지만 묵살 당했다”면서 “지구대에 도착해 30분가량 지속적으로 고통을 호소한 뒤에야 다른 경찰관이 수갑을 풀어줘 조용히 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약 10여분 뒤 수갑이 풀린 L씨를 본 해당 경찰관은 “누가 수갑을 풀어 줬냐”며 다시 양손에 수갑을 채웠고, 약 1시간 가까이 수갑이 채워진 채 지구대에 구금돼 있었다.

L씨 등은 “체포 이유를 지금도 모르겠다”면서 “미란다 원칙도 고지하지 않고 수갑을 채우며 공권력을 행사하는 행위가 정당한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경찰관을 조사한 경찰은 조만간 징계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매일(http://www.ccd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오늘의 스포츠
손흥민,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최다골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이 팀을 구하는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리며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다골 역사를 새롭게 썼다.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문성민, 역대 최고 시속 123㎞…V리그 올스타전 ‘서브킹’
문성민(31·현대캐피탈)이 역대 최고 기록인 시속 123㎞로 서브킹에 올랐다.문성민은 22일 천안 유관순 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NH농협 2016~2017 V리그 올스타전 스파이크 서브킹 선발대회 결승에서 정상에
문화
청주미창, 中 단저우 국제비엔날레 초청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의 작가들이 ‘제1회 해남성 단저우(담주) 국제비엔날레’에 초청됐다.지난 13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열리는 이번 비엔날레는 중국 해남성 단저우시 문화관광산업발전공사에서 주관한
‘청주 시민과 통하다’…사랑방 춤이야기
청주시립무용단(예술감독 겸 상임안무자 박시종)이 관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사랑방 춤 이야기’가 오는 24일 오후 1시 무용단 연습실에서 열린다.이번 공연의 이야기 손님으로 청주시립예술단의
피플세상속으로
한국 출판계 거목 박맹호 민음사 회장 별세
50여년간 한국 출판계를 이끌어온 박맹호 민음사 회장이 22일 밤 0시4분 별세했다. 향년 84세.고인은 1933년 충북 보은 비룡소에서 태어났다. 1946년 청주사범학교에 입학할 때까지 살았던 비룡소는 이후 민음사
충북대 조성진 교수 연구팀, 돌기해삼 유전체 구조 규명
충북대학교는 생명과학부 조성진(47) 교수 연구팀의 돌기해삼(Apostichopus japonicus) 유전체 정보 해독 연구 결과가 올해 국제 학술지인 기가 사이언스(GigaScience) 1월호에
안대성씨의 남다른 영동 노근리평화공원사랑
충북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평화공원에 자신이 기부한 장미로 정원을 조성하고 있는 안대성(69)씨가 이번에는 쉼터용 의자를 제작해 관심을 끌고 있다.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해 8월 노근리평화공원에 손수 키운
청주 문의초, 美 세인트 제임스초교
충북 청주 문의초등학교(교장 우영숙) 교사와 학생 12명이 지난 6일부터 19일까지 14일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세인트 제임스 초등학교(St. James Episcopal School)를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471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35 (운천동) | 대표전화 043-277-5555 | 팩스 043-277-5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한재훈
Copyright 2003 충청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cd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