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대신 전래놀이에 빠져볼까
스마트폰 대신 전래놀이에 빠져볼까
  • 차순우 기자
  • 승인 2017.04.2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 인기

홍성군이 다채로운 문화체험 프로그램 운영으로 군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홍성군 홍주성역사관은 점차 사라져가는 전통문화를 살리고 건전한 가족 여가문화를 조성하고자 홍주성에서 전래놀이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상시 운영 중이라고 지난 19일 밝혔다.

연날리기, 달팽이놀이, 공기놀이, 고누놀이, 고무줄놀이, 비석치기 등 옛부터 즐겨 하던 놀이를 지도강사와 함께 체험 해 봄으로써 부모와 자녀 간 소통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 또래와 어울려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있다.

이러한 전래놀이 체험을 통해 스마트폰 등 IT에 익숙해진 아이들에게 건강한 신체 발달은 물론 가족과 또래들 간에 관계를 돈독히 해 주고 전통문화의 자긍심 확산에도 좋은 영향을 주고 있다.

지난 8일부터 매주 토요일(오후 1~4시)에 홍주성역사관 및 홍주성 일원에서 진행해온 전래놀이 문화체험은 오는 7월 1일까지 운영하며 참가비는 무료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홍주성역사관(☏041-630-9238)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군은 기존 문화재를 활용한 문화체험 행사도 본격 운영 중에 있다. 홍주읍성과 안회당을 활용한 교육 프로그램인 ‘홍주천년 홍주성 한바퀴'를 정기적으로 선보이고 이 밖에 홍주읍성을 주민문화공간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비상설 특별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한용운 선생 생가지, 결성동헌 등의 지역 문화재를 활용한 1박 2일 한용운 문화 캠프 등 문화 in 결성 프로그램도 상시 운영된다. 또한, 홍주성 역사관에서는 다양한 유물확보를 통해 박물관의 전시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관계자는 “문화재 및 전통문화를 지역주민이 쉽게 체험 수 있는 패키지 상품을 개발해 홍보함으로써 충절과 예향다운 다양한 문화재 및 유적지를 전국에 알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 역사문화관광도시 홍성의 정체성을 확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