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경수술을 비뇨기계 질환으로…경찰, 보험사기 의혹 내사
포경수술을 비뇨기계 질환으로…경찰, 보험사기 의혹 내사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7.04.19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경찰청이 청주지역에서 포경수술을 비뇨기계 질환으로 둔갑시켜 보험금을 타낸 보험사기 의혹에 대해 내사를 벌이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청주지역 일부 보험설계사가 포경수술을 비뇨기계 질환으로 둔갑해 수술비 특약 보험금을 타냈다는 손해보험사들의 수사 의뢰를 받아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보험업계에 의하면 일부 보험대리점 설계사들은 자녀가 포경수술을 하면 50만원에서 최고 300만원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며 부모들에게 다수의 보험 가입을 유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업계는 이렇게 지급된 보험금 규모가 10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수술비 특약은 실손보험과 달리 중복 보장이 가능하다는 점을 이용해 많은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고객을 현혹해 다수의 보험에 가입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험사들이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보험사기조사반 직원들이 조사한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