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오늘 朴 전 대통령 소환
검찰, 오늘 朴 전 대통령 소환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7.03.20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샘 조사 유력…혐의 13개로 장시간 소요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검찰과 마주한다. 혐의를 입증하려는 검찰과, 혐의 뿐만 아니라 사실관계까지 부인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 사이에 치열한 수 싸움이 전개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박 전 대통령 대면 조사는 장시간에 걸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가 앞서 검찰 조사를 받은 역대 대통령보다 많은 만큼, 조사가 이틀에 걸쳐 22일 새벽까지 진행될 거라는 관측도 나온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2009년 4월 30일 오후 1시20분께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시작한 노무현 전 대통령은 약 13시간 대검찰청에 머물다 다음 날 새벽 2시께 귀가했다.

당시 검찰은 노 전 대통령 뇌물수수 혐의 위주로 조사를 진행했는데 준비한 질문 수는 200여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 수와 내용을 고려할 때 신문사항은 노 전 대통령 당시보다 훨씬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는 모두 13가지다. 지난해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직권남용·강요 등 8가지 혐의, 특검팀이 뇌물 등 5가지 혐의를 적용했다.

제기된 혐의가 많은 만큼,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게 소환을 통보한 이후 질문할 항목을 업데이트하는 작업을 이날까지도 이어오고 있다. 이 같은 방식으로 추려진 질문만 수백개, 100쪽 이상 분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질문을 던지는 데 걸리는 시간만도 상당한 셈이다.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 중 가장 굵직하고 쟁점이 되는 사안은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된 뇌물죄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볼 수 있다. 모두 삼성전자로부터 금품을 받고, 미르·K스포츠재단의 출연금을 걷은 행위와 관련된 사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