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수사 받던 공주대 교수 자살
검찰수사 받던 공주대 교수 자살
  • 김태영 기자
  • 승인 2017.03.20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원으로부터 국가보조금 연구비 사용실태 등의 감사를 받아오다 최근 감사원이 사건을 검찰로 이첩해 수사를 받던 국립대학교 교수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0일 오전 6시50분께 공주시 신관동 모 아파트에서 공주대학교 A(63) 교수가 목매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공주대에 따르면 감사원이 지난해 공주대박물관 회계를 보던 직원을 연구비 횡령 혐의로 감사를 진행해 오다 최근 A 교수도 함께 검찰에 사건을 넘겨 심리적 압박을 받아 온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타살흔적은 없으며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주변인과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