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오창 TP 조성 속도낸다
청주시, 오창 TP 조성 속도낸다
  • 이대익 기자
  • 승인 2017.03.20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지구지정 신청…면적 149만㎡로 축소
폐기물 매립시설·요존 국유림 108만㎡ 제척

충북 청주시가 그동안 발목을 잡아온 폐기물 매립시설 중복 등의 문제가 해결됨에 따라 오창 테크노폴리스 산업단지 조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시는 주민 공람과 환경영향평가 등의 행정 절차를 조만간 완료한 뒤 오는 6월 충북도에 산업단지 지구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청주시는 오는 28일 청원구 오창읍사무소에서 오창 테크노폴리스 조성 사업에 관한 합동 설명회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애초 계획이 진행 과정에서 수정됨에 따라 주민 의견을 듣기 위해서다. 이 사업은 처음 계획한 규모보다 무려 42.1%(108만9천156㎡) 줄었다.

시가 문제가 된 부지를 조성 예정지에서 제외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오창 테크노폴리스 조성 면적은 258만2천677㎡에서 149만3천521㎡로 축소됐다.

우선 오창 테크노폴리스와 중복된 폐기물 매립장과 소각장 터가 제척됐다. 매립장 8만8천262㎡와 소각장 11만2천845㎡ 등 모두 20만1천107㎡다.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해 환경영향평가 과정에서 이런 사실을 파악했고 청주시에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요존 국유림’도 사업 부지에서 제외됐다. 국유림은 지난해 11월 산림청 중앙산지관리위원회가 오창 테크노폴리스 산지 구분을 심의하던 중 확인됐다. 이 국유림은 생태계 보전, 학술 연구 등을 위해 보존할 필요가 있는 임야다. 공공사업을 위한 일시적인 대부를 제외하곤 처분할 수 없다.

다른 목적으로 사용하려면 ‘불요존 국유림’으로 다시 분류돼야 하는 데 면적이 20만㎡ 이내만 가능하다. 하지만 오창 테크노폴리스 내 요존 국유림 규모는 이를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산림청과 협의 끝에 국유림을 제척하기로 했다.

조성 예정지에서 제외된 국유림 면적은 26만7천430㎡다. 곳곳에 있는 국유림과 주변까지 제척하다 보니 실제 규모는 88만8천49㎡다.

시는 사업을 정상 추진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처라고 설명했다. 시는 축소된 개발 계획에 따라 교통영향평가, 환경영향평가 등을 다시 받기로 했다.

오는 5월까지 이 같은 행정 절차를 마무리한 뒤 6월 충북도 지방산업단지계획 심의위원회에 산업단지 지구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요존 국유림 등의 문제로 사업 추진이 늦어지고 면적도 줄었지만 앞으로 정상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창 테크노폴리스는 청원구 오창읍 후기리 일대에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 추진은 지난해 6월 설립된 ㈜오창 테크노폴리스가 맡았다.

법인에는 리드산업개발, 현대엔지니어링, 에스알그린텍, 청안건설, 교보증권, 홍익기술단이 주주로 참여했다. 청주시는 자본금의 20%인 2억원을 부담했다. 오창 테크노폴리스 내 시유지 5만7천㎡도 현물로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