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감이 부교육감 임명권 가져야”
“교육감이 부교육감 임명권 가져야”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7.03.20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제세 의원 등 12명, 지방교육자치법 개정안 공동 발의

교육감이 직접 부교육감을 임명하고 지방직 공무원이나 외부 전문인사를 부교육감 후보로 추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박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방교육자치법 개정안’을 20일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는 같은 당 오제세·손혜원·박정·안민석·노웅래·박주민·정성호·김태년·오영훈·문미옥·백재현 의원 등 11명이 공동 발의했다.

이전까지는 대통령이 교육부 장관의 제청과 국무총리를 거쳐 국가직 공무원 중 시도 교육청의 부교육감을 임명해왔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임명된 부교육감들이 국정 역사교과서, 누리과정(3~5세 무상보육) 등 교육부의 방침을 시도 교육청에 강제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교육부가 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 전국 부교육감들을 소집해 ‘국정교과서 주문 취소를 철회하라’는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