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트의 즐거움을 만나보세요”
“텍스트의 즐거움을 만나보세요”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3.13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문학관 기획전 ‘육필자료전’
과정·완성·교환 등 5개 주제 구성
신동엽 시인 입선작 육필본도 공개
신동엽 시인의 1959년 ‘조선일보’ 입선작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 육필본.

 “쓰기와 읽기의 즐거움을 만나세요.”

대전문학관은 기획전시 ‘육필자료전-텍스트의 즐거움’을 14일부터 6월 30일까지 연다.

오는 14일 개막식에서는 박석신 화가의 육필 퍼포먼스가 축하공연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소장 육필자료 50여점을 공개하며, △퇴고의 흔적이 나타난 자료를 소개하는 ‘과정의 텍스트’ △한 편의 완성된 작품을 담은 ‘완성의 텍스트’ △서신 등 작가가 주고받은 자료를 전시하는 ‘교환의 텍스트’ △육필 퍼포먼스 작품을 다룬 ‘환기의 텍스트’ △관람객이 직접 체험하는 ‘텍스트의 즐거움’ 등 5개의 주제로 구성된다.

특히 신동엽 시인의 1959년 ‘조선일보’ 입선작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 육필본은 눈여겨볼만하다. 이 자료는 신동엽 시인이 이병우 교수에게 영어 번역을 부탁하며 편지와 함께 보낸 원고로 이병우 교수가 소장하고 있다가 강태근 대전문학관장에게 전달해 이번 전시를 통해 공개된다. 이밖에도 김성동(소설가)·박목월(시인)·서정주(시인)·천상병(시인)·황순원(소설가) 등 한국 문학사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필체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육필자료가 마련돼 기대를 모은다.

강태근 대전문학관 관장은 “이번 전시의 제목 ‘텍스트의 즐거움’은 프랑스 작가 롤랑 바르트의 저서에서 따온 것인데, ‘텍스트’를 단순히 문장의 덩어리로 보는 것이 아니라 쓰는 과정과 읽는 과정을 통해 끊임없이 새로운 의미가 생성되는 공간으로 생각하며 전시를 감상한다면 더욱 재미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042-621-502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