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마이크’사업 성공 예감
‘청춘마이크’사업 성공 예감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2.27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문화재단, 133개 예술단체 참가 신청 접수

대전문화재단(대표이사 이춘아)이 올해 새롭게 펼치는 ‘청춘마이크’ 사업에 대전을 비롯한 충청권내 청년예술단체들이 대거 신청하면서 뜨거운 관심을 끌고 있다.

접수 마감일인 지난 22일까지 총 133개 청년예술단체가 참가 신청서를 제출해 사업의 성공을 예감케 하고 있다.

‘청춘마이크’는 전문 문화예술인을 꿈꾸는 청년들을 대상으로 오디션을 통해 지원자를 선발해 매달 마지막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 충청권(대전, 충남, 충북, 세종)에서 공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전문 직업인으로 성장 발판을 마련해 주고자 진행하는 사업이다.

접수된 133건(총 384명)의 지역별 신청 현황을 보면 대전 73건(219명), 충남 13건(38명), 충북 17건(36명), 세종 1건(4명)의 충청권 지역과 그 외 지역(수도권 등)이 29건(87명)이다.

이번 ‘청춘마이크’ 사업은 1차 서류 및 동영상 심의, 2차 오디션 심의를 실시하고 내달 13일 최종 25개 공연팀을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팀은 연간 5회의 공연 기회를 얻고, 팀당 1회 공연시 인원에 따라 80만~200만원의 공연료를 지급받게 된다. 이와 별도로 공연에 필요한 장비 등도 지원받는다.

이춘아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청춘마이크 사업은 지역의 청년 문화예술가들에게 공연 기회를 제공해 일자리 창출 및 창작역량강화 기반을 위해 마련된 사업으로 대전시 ‘청년키움 프로젝트’와도 맥을 같이 하고 있다”며 “이 사업으로 지역 청년 문화예술인들이 전문 문화예술가로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