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색으로 채워진 음악 세계로
오렌지 색으로 채워진 음악 세계로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2.2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대전예술의전당서 나무예술기획 색채음악콘서트

공감과 소통이 가득한 이색 치유콘서트가 대전에서 열린다.

나무예술기획의 기획공연 색채음악콘서트 ‘The Orange Color ; 따뜻함과 희망의 음악’이 오는 25일 오후 2시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에서 공연된다.

이번 공연은 ‘우리가 인지한 그 색(color)과 그에 어울리는 음악이 우리의 감성에 어떤 영향을 주는가?’라는 질문에서 시작된다.

우리는 ‘색(Color)’의 세상에서 살고 있다. 생활과 환경 속에서 넘쳐나는 색깔들은 인간의 삶에 직접, 간접적인 영향을 주며 우리의 삶에 매우 깊숙이 연관되어 있다.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예술’이 임상 의학도구로 인정받으면서 ‘예술치료’가 크게 주목받고 있다. 그 중 하나인 색을 이용한 치유 방법은 ‘마음의 언어’로 색이 인간의 심리적인 가치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번 공연에는 피아노 김정인·허서연, 바이올린 이정화, 바리톤 유승문과 바이올린 강구일·첼로 김푸르리·피아노 김민수로 구성된 ‘더 트리오(The Trio)’가 출연한다. 특히 친밀감과 활동적, 밝음, 명랑함, 활기참, 식욕을 돋워줌, 영리함, 지적임, 젊은 사고방식, 열정 등 의미를 가진 ‘오렌지색(The Orange color)’을 연상하며 스스로 선곡한 곡들을 들려준다.

고전주의 작곡가 하이든부터 현대작곡가 아렌스키의 곡들로 다채롭게 구성됐으며, 연주자와 관객의 공감과 소통을 통해 공연을 완성해간다. 전석 2만원, 8세 이상 관람 가능. (☏070-7696-82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