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청주공예비엔날레 세계관 프로젝트 ‘스타트’
2017청주공예비엔날레 세계관 프로젝트 ‘스타트’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2.06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스·영국·일본 등 9개국 초청
英 린다 브로스웰, 이달 청주 방문
지역 공예 장인과 워크숍 등 진행

전 세계의 공예작품이 청주에 모인다.

오는 9월 13일부터 10월 22일까지 펼쳐질 ‘제10회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지난 9회 동안 운영해왔던 초대국가관을 세계관으로 확장시켜 한 개국 초청에서 스위스, 영국, 일본 등 9개국을 초청한다.

세계관 참여국가 중 하나인 영국은 자국에서 주목받고 있는 신예 공예작가 린다 브로스웰(Linda Brothwell·사진)을 통해 영국의 현대적인 공예 감각과 한국의 전통 공예기술을 접목한 작품을 공예비엔날레에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린다는 한국의 전통공예 기술을 배우고 작품에 대한 영감을 얻기 위해 2월 중순 청주를 방문한다.

영국은 2015년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알랭 드 보통의 비엔날레 특별전 감독 참여 및 지난 여름 마틴 프라이어 영국문화원장의 청주 방문을 통한 국제적 협력의사를 밝히는 등 지속적으로 비엔날레와 교류해 왔으며 이번 프로젝트는 그동안 영국과 비엔날레와의 교류의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 방문은 제10회 비엔날레의 시작을 알리는 신호탄으로 2017~18년 ‘한영상호교류의 해’를 맞아 주한영국대사관, 영국문화원, 스코틀랜드 비엔날레, 청주공예비엔날레가 공동주관 한다. 전통주조기술을 전수하고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112호 원광식 주철장,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22호 김영조 낙화장 등 지역의 전통공예작가를 만나며 비엔날레가 열릴 옛 청주연초제조창을 함께 둘러볼 예정이다.

한편 제10회 청주공예비엔날레는 옛 청주연초제조창 및 청주시 일원에서 개최되며, 지난 20여년 동안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지역 문화예술의 가치를 높이고 국제성 뿐만 아니라 지역성(Made in Cheongju)을 모두 잡을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