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기초지방분권협의회, 전국 조직으로 출범
광역·기초지방분권협의회, 전국 조직으로 출범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2.06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언론과 공조로 지방분권 공동 대응

시·도 및 시·군·구 단위의 지방분권 법정단체로 활동해온 전국의 지방분권협의회들이 전국연대조직을 구성해 보다 강력한 지방분권운동에 나선다.

대선 및 개헌정국을 맞아 지방분권개헌 등이 지역의 최대 이슈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를 비롯 13개 시·도 지방분권협의회와 대구달서구 등 시·군·구 단위 지방분권협의회는 7일 오후 2시 국회대회의실에서 전국지방분권협의회 출범식을 갖고 국가대개조차원의 지방분권을 촉구한다.

이날 출범하는 ‘전국지방분권협의회’는 시·도 및 시·군·구 조례에 의해 15~30명으로 구성된 민·관·언·학 거버넌스 체제의 법정 지방분권협의회들이 참여하는 전국 조직으로, 30개 협의회로 출발하지만 조례를 제정했거나 추진하는 지자체들이 120여곳에 이르고 있어 향후 지방4단체에 버금가는 전국적 위상을 갖고 지방분권운동을 전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단체 등과 함께 공조를 통해 강력한 추동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