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댐 저수율 23.9%…전국 평균 절반 수준
보령댐 저수율 23.9%…전국 평균 절반 수준
  • 배명식 기자
  • 승인 2017.01.11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단 “용수 방류 최소화”

전국 다목적댐 저수율이 예년 수준을 크게 웃돌고 있지만 보령댐은 겨울 가뭄 확산으로 여전히 용수공급이 어려운 상황이다.

11일 한국수자원공사에 따르면 전국 18개 주요 댐 평균 저수율은 52.8%로 겨울 가뭄이 극심했던 지난해 43.1%와 예년(30년 평균)의 49%를 크게 웃돈다. 국내 최대 저수량을 보유한 소양강댐은 57.9%, 안동댐은 50.2%, 대청댐은 62%다.

다만 지난해 최악의 가뭄을 겪은 보령댐은 여전히 저수율을 회복하지 못해 전국 댐 중 유일하게 용수공급 ‘주의’ 단계가 내려져 있다.

이곳 저수율은 23.9%로 예년 48.1%의 절반을 밑돌고 지난해 24.5%보다도 낮다.

보령댐관리단 관계자는 “하천 유지 용수 방류를 최소화하는 등 물 관리 대책을 추진 중이며 상황이 악화할 경우 도수로를 통해 금강물을 끌어들이는 방안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주댐 저수율도 43.2%로 예년의 절반 수준이지만 아직 용수 공급에 여유가 있어 당장 물 걱정을 해야 할 정도는 아니다.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비가 적게 내린 충남과 전북지역을 제외하고는 전국적으로 댐 저수량이 상승한 상태여서 올해 용수관리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