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최강 구조대로 거듭날 것”
“전국 최강 구조대로 거듭날 것”
  • 최영덕 기자
  • 승인 2017.01.11 1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명석 충북산악구조대장 취임

“등산객들의 안전산행을 책임지겠습니다.”

배명석(39·골든마운틴 대표)씨가 (사)대한산악구조협회 충북산악구조대 신임 대장으로 취임했다. 충북산악구조대 대원들은 최근 청주시 문의면 청소년수련원에서 열린 정기총회에서 배 대장을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배 신임 대장은 “그동안 충북산악구조대는 등산객의 안전을 위해 낙석제거 활동과 산악구조에 힘써왔다”며 “산불 진화 등 대규모 산악작전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조대의 첫 번째 임무는 ‘인명구조’”라며 “올해 각종 산악훈련을 실시해 전국 ‘최강 구조대’로 거듭 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적십자사 산악안전법강사인 배 대장은 2002년 중국 사천성 우써(6천70m) 세계최초로 등정했고, 2007년 히말라야 파키스탄 챠라쿠사지역 직지봉(6천235m) 등반, 2009년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히운출리(6천441m) 남동릉 등반, 2014년 미국 J.M.T 종주등반 등 다수의 등반경력을 갖고 있다.

직지원정대의 전신인 충북산악구조대는 선배 산악인들의 ‘전통 산악 등반’을 고수하고 있다.

충북출신인 고(故) 고상돈, 지현옥 산악인의 진정한 알피니즘의 의미를 되새기겠다는게 충북산악구조대의 각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