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병문안 문화 정착 앞장
올바른 병문안 문화 정착 앞장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7.01.11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충북대병원·충북 및 청주의사회 협약

충북 청주시와 충북대학교병원, 충북도의사회, 청주시의사회가 11일 병문안 문화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

이번 협약을 통해 의료기관 입원환자 병문안 기준 권고를 적극적으로 실천한다.

‘병문안 자체 자제’라는 기본원칙으로 시작하는 권고는 어느 의료기관에서나 같은 시간에 병문안 할 수 있도록 공통기준을 마련하고 안내하라는 내용이 담겨있다.

병문안 시간은 평일 오후 6~8시, 주말·공휴일 오전 10시~낮 12시, 오후 6~8시를 권한다.

또 임산부와 만 70세 이상의 노약자, 만 12세 이하 아동, 면역기능이 떨어진 자 병문안 자제, 단체 방문 제한, 감염예방수칙 준수 등 병문안 때 꼭 지켜야 할 것들을 안내한다.

노용호 청주상당보건소장은 “지난 메르스 사태와 같은 감염병 대란을 예방하기 위해 올바른 병문안 문화가 정착될 때까지 의료기관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