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매일
최종편집 :
2017.1.19 목 07:38
인기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스포츠
     
트리플크라운 박철우, 대한항공 맹폭
프로배구 통산 서브 득점 200개도 달성…삼성화재, 4위 탈환
2017년 01월 08일 (일) 18:37:15 충청매일 제휴/연합뉴스 기자 webmaster@ccdn.co.kr

박철우가 개인 통산 2번째 트리플크라운(한 경기서 후위 공격 3, 블로킹 득점 3, 서브 득점 3 이상)에 성공한 삼성화재가 대한항공을 잡고 2연승을 달렸다.

삼성화재는 8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NH농협 V리그 프로배구 남자부 대한항공전에서 3대 0(25-14 25-23 25-23)으로 승리했다.

최근 2연승, 4라운드 3승 1패로 재정비에 성공한 삼성화재는 10승 12패(승점 35)로 우리카드(11승 10패·승점 34)와 순위를 맞바꿔 4위를 되찾았다.

대한항공은 연승에 제동이 걸려 3연승 뒤 4라운드 첫 패배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로 선두 탈환을 노렸지만, 14승 7패(승점 40)로 선두 현대캐피탈(14승 7패·승점 41)을 따라가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팀에 복귀한 박철우는 제대로 이름값을 했다.

이날 16득점(후위 공격 5, 블로킹 득점 3, 서브 득점 3)을 기록한 박철우는 통산 112호, 시즌 8호, 개인 2호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했다.

2011년 3월 16일 삼성화재 소속으로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과 준플레이오프에서 생애 첫 트리플크라운에 성공했던 박철우는 2천125일 만에 기쁨을 다시 맛봤다.

박철우의 트리플크라운은 삼성화재가 세트 스코어 2대 0으로 앞선 3세트에 터졌다.

2대 2에서 박철우의 스파이크 서브가 대한항공 코트에 꽂혔고, 김학민이 리시브에 실패하며 대기록에 성공했다.

동시에 박철우는 문성민(현대캐피탈)에 이어 역대 2호 프로 통산 서브 득점 200개까지 달성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박철우는 3세트에 서브 득점 1개를 더했다.

삼성화재는 3세트 23대 22에서 대한항공의 네트 터치 범실로 결정적인 득점을 올렸고, 24대 23에서 타이스 덜 호스트가 백 어택으로 경기를 끝냈다. 

충청매일 제휴/연합뉴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매일(http://www.ccd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471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35 (운천동) | 대표전화 043-277-5555 | 팩스 043-277-5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한재훈
Copyright 2003 충청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cd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