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주 옥천군의원, 이달 중 더민주 탈당
조동주 옥천군의원, 이달 중 더민주 탈당
  • 황의택 기자
  • 승인 2017.01.0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지방선거 군수 출마

더불어민주당 옥천군의회 조동주(사진) 의원이 이달 중 당을 탈당 할 것으로 보인다.

조 의원은 5일 본지 기자와의 인터뷰를 통해 “지역발전을 위해 더 큰 뜻을 갖고 헌신과 봉사하고 싶다”며 “이를 위해서는 기초의원으로써 한계가 있는 만큼 자치단체장 선거에 출마할 뜻을 갖고 있다”고 속마음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지난 연말 지역당협위원장인 이재한 위원장에게 자신의 뜻을 전달하고 당을 떠나겠다고 말했다”며 “이 자리에서 자신의 보수 성향이 당의 진보성향과 맞지 않고 당에 보탬이 되지않아 탈당하겠다”고 밝혔다는 것.

그러나 조 의원의 탈당설에 대해 당 안밖에서 곱지 않은 시선이다.

먼저 당 내부에서는 “당의 공천으로 당선됐음에도 이후 정치적 성향이 맞지 않다는 이유로 협의도 없이 탈당을 통보하는 식으로 밝히는 것은 예의에 맞지 않다”며 “더민주의 간판으로 군의원 뺏지를 달고 이제 와서 자신의 성향과 다르다는 이유로 당을 떠나겠다는 것은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는 삼류 정치인들의 속성을 드러내는 것 같아 아쉽다”는 반응이다.

외부에서는 “차기 지방선거에서 군수 출마를 위해 미리 방향을 선회했다”며 “자신의 뜻을 위해 당을 이리저리 옮기는 철새정치인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조 의원은 다음 지방선거에서 군수선거에 나갈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