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전 청주시장 혼외자설 유포자 1500만원 배상 판결
한범덕 전 청주시장 혼외자설 유포자 1500만원 배상 판결
  • 고영진 기자
  • 승인 2016.10.20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이 한범덕 전 청주시장의 혼외자설을 유포한 50대 등 2명에게 1천5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청주지법 민사4단독 남동희 부장판사는 20일 한 전 시장이 2014년 6·4지방선거를 앞두고 ‘혼외자설’을 유포한 A(51)씨와 B(63)씨 등 2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피고들은 원고에게 1천5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시했다.

한 전 시장은 지난해 10월 A씨 등을 상대로 3천만원을 배상하라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A씨 등은 2014년 지방선거 전 한 전 시장이 불륜으로 사생아를 낳아 사찰에 맡겨 키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대량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기소돼 각각 징역 8월과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