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매일
최종편집 :
2017.1.16 월 12:50
인기 :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사회
     
“김병우 충북교육감 선거법 위반” 익명의 고발장 접수
고발인 “체육계 원로에 차기 선거 도와달라고 부탁”…교육청 관계자 “사실 무근”
2016년 10월 20일 (목) 20:08:58 고영진 기자 naf09@naver.com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다시 한번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20일 검찰에 따르면 청주지검은 김 교육감이 체육계 원로 수십명에게 음식을 제공하면서 “차기 지방선거에서 도와 달라”는 취지로 부탁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됐다. 검찰은 이 사건을 공안부에 배당했다.

고발장에서 익명의 신고자는 김 교육감이 지난달 29일 오후 6시30분 지역의 원로체육인 40여명을 청주시내 중국음식점에 초청해 식사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에서 김 교육감은 ‘교육감협의회에서 (이영우)경북교육감에게 3선 비결을 물었더니 체육계가 도와줘서 3선을 했다고 하더라. 차기에 (저도)할 수 있도록 체육계가 도와 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고발인은 당시 김 교육감의 발언과 식대 지급 행위가 공직선거법은 물론 청탁금지법(김영란법)을 위반한 것 아닌지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다.

고발장은 충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도 제출됐다. 고발인은 “원로 체육인 여러 명이 ‘당시 김 교육감이 선거 얘기를 꺼냈다’고 증언하고 있다”며 “김영란법을 의식해서인지 ‘밥값은 장학사·장학관이 갹출하기로 했다’는 발언을 배석했던 장학관이 여러 차례 반복적으로 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자리에 배석했던 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전국체전을 앞두고 원로체육인들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하는 지극히 의례적인 자리였다”며 “식사는 1시간30분 가까이 진행됐고 식대는 총 60만원 정도였다. 장학관·장학사 4명이 10여만원씩 갹출해 지급했고 교육감께선 돈을 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선거관련 발언은 전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고발과 관련한 도교육청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6·4지방선거 전후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됐던 김 교육감은 2년 가까이 법정 다툼을 벌인 끝에 지난해 11월 당선유지형을 선고받았다. 

고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충청매일(http://www.ccd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28471 충청북도 청주시 흥덕구 직지대로 735 (운천동) | 대표전화 043-277-5555 | 팩스 043-277-5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한재훈
Copyright 2003 충청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ccd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