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방사성폐기물 처리장으로 전락
대전, 방사성폐기물 처리장으로 전락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6.10.19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태 대전 본부장

살기 좋다던 대전이 사실상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으로 전락하면서 시민들의 안전 불감증이 극에 달하고 있다.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이 대전 시민들 몰래 이렇다 할 안전대책도 없이 수십년째 방사성폐기물을 보관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민들의 충격은 커져만 가고 있다.

현재 대전 한국원자력연구원에는 중·저준위 방폐장이 없음에도 방사성 폐기물이 총 2만9천728드럼과 고준위 방사성폐기물인 사용 후 핵연료봉 1천699개(약 3.3t)를 보관 중이다. 더 큰 문제는 방사성 폐기물에 대한 정부의 어떠한 지원이나 안전대책도 없다는 것.

특히 정부는 방사성폐기물중 위험도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분류되는 손상된 핵 연료봉 309개를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대전 시민들의 원망을 무관심으로 일관했다.

또 지역 국회의원들과 정치인들 역시 정부로부터 어떠한 지원이나 안전 대책도 수립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리시설이 있는 경북 경주에는 대규모 국비 지원을 하고 있다. 하지만 대전에는 정부의 주도하에 방사성폐기물을 6배 이상 보관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결국 대전시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도 없이 방폐장으로 전략락고, 이로 인해 시민들은 늘 원자력 피폭 우려속에서 살아가야 한다.

대전 원자력연구원 반경 2㎞ 안에 주민 3만8천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초·중·고교 학생 수도 7천명에 달하고 있다.

화재나 지진 등 불의에 사고가 발생된다면 직접적 피해 지역은 유성구 구즉·관평·전민동 일원으로 예상됨에 따라 정부의 지원과 안전대책마련 이 더욱 시급하다.

경주의 경우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의 유치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3천억원의 예산이 지원하고 있다. 

대전시에는 경주보다 더 많은 예산과 대책을 마련해야 하는 것이 당연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