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인공 심장 환자에 첫 이식
국산 인공 심장 환자에 첫 이식
  • 연합
  • 승인 2001.06.1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처음으로 한국형 인공심장이 말기 심부전증 환자에게 이식됐다. 12일 고려대 안암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 흉부외과 선 경 교수팀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말기 심부전증 환자 홍모(48.남)씨를 상대로 한국형 인공심장의 이식수술을 실시했다. 이날 수술은 오후 4시까지 계속됐으며, 수술 후 경과는 30여분 후에나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이식수술은 미국의 아비오메드사에 의해 개발돼 이달말께 이식수술을 앞두고 있는 인공심장 아비오코(AbioCor)에 앞서 시도된 것으로 공식적으로 세계 첫 인공심장 이식이 될 전망이다.

홍씨에게 이식된 한국형 인공심장(이식형 양심보조장치.AnyVAD)은 지난 5월 서울대 의대 의공학교실 민병구 교수팀에 의해 개발된 것으로 지금까지 50여마리의 송아지 등 동물실험을 통해 90%의 수술성공률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