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청주방송총국, 황새 복원 20주년 보도특집
KBS 청주방송총국, 황새 복원 20주년 보도특집
  • 김민정 기자
  • 승인 2015.09.22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28일 방송…송소희 내레이션

KBS 청주방송총국이 한반도에서 멸종된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동물 1급인 ‘황새’ 복원 20주년을 맞아 보도특집을 마련했다. KBS 청주방송총국 보도특집 ‘한반도 황새 복원 20년:황새의 춤’(취재·연출 박미영)이 23일 오후 7시30분(충북)과 오는 28일 오후 1시5분(전국) 두차례 방송된다.

이번 특집은 언론사 최초로 국내는 물론 프랑스와 독일, 일본 등 4개국의 황새 복원 과정과 사례, 성과 등을 소개하고, 앞으로의 과제를 모색한다. 내레이션은 전통민요의 신세대 아이콘, 국악소녀 송소희가 맡았다. ‘수많은 동물, 여러 멸종위기종 가운데 세계는 왜 황새에 주목할까’하는 호기심에서 시작된다. 황새는 생태 피라미드에서 우리 인간처럼 맨 위에 있는 최상위 포식자다. 독일, 프랑스 등 세계 여러 나라는 ‘황새가 잘 살 수 있는 깨끗한 환경은 곧 인간도 잘 살 수 있는 곳’이라는 믿음에서 40여년전부터 복원 사업에 뛰어들었다. 인공 증식과 개체수 확보, 위치 추적 장치(GPS) 등을 이용한 서식지 이동 경로 파악 등 서구의 황새 복원 연구법은 세계 표준이 됐다.

특히 무엇보다 동물도감, 동화책 등에서만 보던 황새가 실제 지구 반대편에서 마을 주민들과 친구처럼 더불어 살고 있다는 점을 흥미롭게 보여준다. 프랑스와 독일, 일본의 황새마을 곳곳을 누비면서 수십 마리의 유럽 황새가 자유롭게 날아다니고, 야생에 둥지를 틀고 새끼를 보살피는 모습 등을 공들여 촬영했다. 현지 관계자의 협조로 헬리캠, 크레인 등을 동원해 지금껏 보지 못한 야생 황새의 서식 모습을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다.

제작진은 나아가 황새 복원이 생태계 회복으로 이어질 뿐만 아니라 주민들에게도 큰 소득을 안겨준다는 21세기형 ‘생태 자원화’ 사례도 소개한다. 황새를 직접 구경하고 황새가 사는 친환경 포도밭 와인을 즐기러 전세계 곳곳에서 관광객이 몰려드는 프랑스, 황새 유기농 쌀을 재배해 소득을 높이고 마을에 황새 공원을 조성해 근처 다른 관광지까지 경기 진작 효과를 누리는 일본 사례 등이 흥미롭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