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대학구조평가 최하위 충북도립대 미래는?
[기자수첩]대학구조평가 최하위 충북도립대 미래는?
  • 황의택 기자
  • 승인 2015.09.07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충북도립대학이 충북의 전문대 중 유일하게 ‘낙제점’에 해당하는 D등급을 받아 지역사회에 커다란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부실대학’으로 낙인 찍혀 ‘도립’을 앞세운 공신력에도 흠집이 나면서 학교로써도 개교 이래 최대 위기에 몰렸다. 대학 측은 1일 총장 주재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평가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학교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열린 긴급대책회의는 ‘부실대학’ 판정에 따른 ‘충격’과 ‘올 것이 왔다’라는 상반된 분위기였다는 후문이다. 이 같은 징후는 지난해 교육부의 특성화 육성사업 대상에서 탈락되면서 예견됐다. 교육부가 이번 평가기준을 교육기준과 학사관리, 학생지원, 교육성과, 중장기 발전계획과 교육과정, 특성화에 맞춰 정량·정성지표에 맞춰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약 5개월에 걸쳐 종합적인 평가를 진행한 결과다. 이에 따라 도립대는 기존 재정지원사업은 지속되지만 신규 사업은 제한받게 된다. 뿐만 아니라 국가장학금Ⅱ 유형이 신·편입생에게 제한되고 일반학자금까지 50% 제한되며 정원감축비율도 7% 실시해야 한다.

그러나 대학 측은 취업률 등 정량적 평가는 높은 점수를 받은 반면, 교육과정이나 특성화 분야 등에 대한 정성적 평가에서 불이익이 컸다는 자체 분석을 내놓고 있다. 한 해 100억원 가까운 도비를 써온 만큼 도립대의 이번 부실판정은 책임론이 제기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총장 자리를 두고 그동안 충북도 고위관리직의 논공행상 자리라는 지적을 의식해 이시종 충북지사가 개교 이후 처음으로 자체 발탁이라는 획기적인 처방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부실대학’이라는 판정을 받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