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도서’ 선정기준 바뀐다
‘세종도서’ 선정기준 바뀐다
  • 충청매일 제휴/연합뉴스 기자
  • 승인 2015.01.29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관 사서 추천비율 30%로 상향
8월 문학분야 공모시 기준 확정
이념편향 배제 기준에 문학계 반발

문화체육관광부가 정부의 우수도서 지원 사업인 ‘세종도서’ 선정 과정에서 공공도서관 사서들의 추천 반영 비율을 크게 늘리는 등 객관성 제고에 나선다.

문체부에 따르면 올해 세종도서 선정시 지난해부터 도입한 도서관 사서들의 추천도서 선정 비율을 기존 14%에서 30%로 확대한다.

또 교양 부문 도서를 기존 31%에서 35%로 높이고 번역서의 선정 비율을 10%에서 20%로 올리는 등 분야도 일부 조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전자책 분야 활성화 차원에서 일부 도서를 전자책으로 선정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문체부는 지난해 12월 이해관계자 등의 의견 수렴을 거쳐 이 같은 내용의 세종도서 사업 운영 방향을 확정했다.

문체부는 세종도서 선정 기준으로 △출판 기획의 창의성과 예술성, 내용의 충실성 △지식정보화 시대에 부응하며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는 도서 △민족문화 및 발전적 세계관과 가치관 확립에의 기여 △(문학 부문의 경우) 우수문학 저변확대에 기여 등을 제시했다.

특히 내용 면에서 이념 편향이 있을 경우 선정 과정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선정 사후에라도 사회갈등 조장 등 사업취지 훼손 논란이 있는 도서에 대해 도서 선정위원장 등 3명 내외의 소위원회에서 취소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했다.

취소시 해당 도서는 ‘세종도서’ 명칭 사용이 불가하며 정부 예산으로 구입 배포한 도서들은 회수해 폐기한다.

세종도서 선정 분야는 △학술 △교양 △문학 등 세 분야로, 학술은 상반기, 교양과 문학은 하반기에 이뤄져왔다. 지난해의 경우 학술은 오는 3월 접수를 거쳐 6월 공고, 교양과 문학은 8월 접수를 거쳐 11월 공고했다.

부문별로 자격 기준을 갖춘 심사위원들의 추천을 거쳐 3배수로 압축한 뒤 분과별 회의와 10명 내외의 선정위원회 심사, 문체부 검토를 거쳐 최종 선정한다.

선정위원회는 도서관 사서 추천 도서들에 대한 심의 권한도 갖는다.

선정 도서들은 정부 예산으로 구입해 공공도서관 등에 배포하며, 출간 주체는 세종도서 선정 사실을 판촉에 활용할 수 있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27일 세종도서 문학분야 사업의 선정기준 변경에 대한 문학계의 공식 반발 움직임과 관련해 “변경 기준으로 알려져 오해를 산 ‘특정이념에 치우치지 않는 순수 문학작품’이라는 문구는 담당과 내부에서 실무적으로 검토하던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문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구체적 선정기준은 올해 8월 문학분야 사업 공모시 확정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문학도서 부문을 포함한 세종도서는 공익성과 보편성을 담은 도서콘텐츠를 국민에게 보급한다는 사업 취지”라며 “오로지 이에 부합하는 사업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작가회의와 한국출판인회의는 지난 26일 성명을 통해 정부의 세종도서 문학부문 선정 기준이 헌법에 보장된 사상·표현의 자유와 출판의 자유를 심각하게 훼손하며 작가들의 창작 저변도 심각하게 위축시킨다고 반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