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투’로 사는 세상
‘감투’로 사는 세상
  • 김경태 기자
  • 승인 2014.07.24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대전시 자치구의회를 보면 감투로 사는 세상임을 여실이 보여주고 있다. ‘머릿수’는 정당정치를 대표하는 단어다. 

즉 감투를 차지하기 위해 머릿수를 최대한 활용해 의원의 신분과 일반적인 상식을 헌신짝 버리듯 해도 되는 세상이다.

특히 상식을 버린 이들은 자신들을 뽑아준 지역민들을 볼모로 몰염치한 파행을 지속하고 있다. 결국 파행의 원인은 머릿수를 이용해 감투를 차지하기 위한 감투싸움이다.

머릿수가 많은 정당의 소속의원들이 의장단 선거를 시작으로 각종 상임위원장, 그중에 가장 힘있는 상임위와 상임위원장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끝임 없는 파행이 지속되고 있다.

이들의 본보기는 국회의원들이 아닌가 싶다.

좋은 선생 밑에 좋은 제자가 있듯이 국회의원들의 본을 받아 대전시 서구의회 의원들이 끗발 싸움에 여념이 없자 대전지역 시민단체들이 참다못해 맹비난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는 “의원들간 자리싸움으로 7대 의회가 개원조차 하지 못했고 특히 개인을 위한 자리싸움으로 원 구성을 파행으로 내몰고 있다”며 “이 파행에 지역주민들의 삶을 볼모로 하고 있다”고 질타하고 나섰다.

그렇다. 서구의회 파행은 여야 의원 모두의 책임이다. 주민의 대표기관이 주민의 삶을 볼모로 파행을 야기하고 있는 것에 대한 책임을 엄중하게 져야 한다.

자리다툼을 위해 허송세월을 보낸 7월 한 달. 그러나 이들이 받는 4천여만원의 연봉 중 7월 급여는 그냥 그렇게 지급됐고, 지급된 급여는 이들이 그냥 그렇게 수령한다.

노자는 정치는 순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