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지시 일선고교 '못들은 척'
교육부 지시 일선고교 '못들은 척'
  • 김병학기자
  • 승인 2001.06.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인적자원부가 고교 재학생 사설수능 모의고사 응시 금지, 야간자율·보충학습 금지, 제7차 교육과정 시행 등의 정책을 추진하자 일선 학교에서 이를 무시한 편법이 동원되고 악성루머가 난무하고 있다.

일선 학교 관계자들은 교육부가 무리하게 정책의 일관성만 고집하지 말고 교육현장의 실정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수정, 새로운 지침을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일선 고교 교사들에 따르면 교육부의 금지 지침에도 불구, 전국에서 고3생을 대상으로 사설수능 모의고사가 치뤄지는 등 학생들의 실력측정을 위해 편법이 동원되고 있다.

일부 사립고교들은 지난 3월부터 모의고사를 실시해 왔으며, 앞으로도 10월까지 매월 시험을 치룬다는 계획이다. 6월의 경우 당초 일정을 21일로 잡았으나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학력평가 일정이 25일로 확정되자 종로학원 모의고사는 8일, 중앙학원 모의고사는 15일로 각각 수정했다. 수능시험을 한 달 앞둔 10월에는 4차례(중앙·종로·대성·고려학원)의 모의고사를 치룬다는 계획이며 고 1, 2학년의 경우도 오는 6월과 9, 11월에 모의고사를 전국적으로 동시 실시할 예정이다.

또 사립고교들이 교육부의 금지 방침과 전교조의 고발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강제적 야간 ‘자율학습’과 보충수업을 강행해 나가자 학기초에 시행을 주저했던 공립고교들도 학부모와 학생들의 요구를 이유로 차례차례 오후 10시까지 실시하고 있다.

제7차 교육과정에 따라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교사들도 현재와 같은 학급당 학생 수로는 심화 보충 학습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대부분 종전 방식대로 수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사정이 이런데도 일선 학교에서는 교육부 등을 의식, 교육부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거짓말을 하거나 쉬쉬하며 입 단속을 하는 등 비교육적 행위를 보이고 있다.

한 일선고교 교장은 “수능시험이 건재한 상황에서는 교육부의 각종 금지 지침이 실효를 거두기가 힘들다”며 “교육부의 무리한 정책으로 교육현장에서 편법과 거짓말 등 비교육적 행위가 펼쳐지고 있어 교육정책을 현실에 맞게 수정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