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칼럼> 재발되기 쉬운 안구건조증 - 김정호 대전대청주한방병원장
<한방칼럼> 재발되기 쉬운 안구건조증 - 김정호 대전대청주한방병원장
  • 충청매일
  • 승인 2013.12.25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호 대전대청주한방병원장

 갑자기 찬바람을 맞으면 눈물이 많이 나와서 고생한 경험을 호소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또한 일을 하고 있으면 눈이 뻑뻑해서 아프다고 호소하는 분들도 계시는데 모두 안구 건조증으로 인한 증상입니다.

안구 건조증이란 눈에 항상 적정한 양의 눈물이 분비되고 있어야 하는데 분비되는 눈물이 부족하거나 분비된 눈물이 지나치게 많이 증발하거나 눈물성분의 조성이 달라져서, 눈 표면이 손상되고 눈이 시리는 느낌, 이물감, 건조감 같은 자극증상을 느끼게 되는 눈의 질환을 말합니다.

눈물은 눈을 촉촉하게 유지시켜 안구의 운동을 부드럽게 해주며 각종 면역물질과 항균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세균과 이물질에 대한 소독과 청소작용을 합니다. 따라서 눈물의 양이 적어지면 세균이나 먼지로부터 눈을 보호하지 못하게 되고 눈에 상처가 나서 염증이 생기기도 합니다.

안구건조증이 있으면 눈이 시리고 모래알이 들어간 듯 이물감이 있으며 콕콕 쑤시는 느낌을 많이 호소합니다. 쉽게 눈이 피로하여 잘 뜰 수가 없고, 눈을 감고 있으면 편하며, 눈을 뜨면 증상이 더욱 심해집니다. 특히 겨울철 외출 시 찬바람을 맞으면 눈물이 줄줄 흐르며, 심한 경우 두통을 호소하기도 합니다. 거울을 보면 늘 눈이 약간 충혈 되어 있기도 합니다. 이 모든 증상이 한꺼번에 나타나는 것은 아니고 개개인에 따라 위의 증상 중 여러 증상이 같이 나타납니다. 안구건조증인데 간혹 가다 눈물이 더 나온다고 호소하기도 하는데 이는 이물감에 대한 반사작용으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한의학에서는 안구건조증을 백삽, 안건삽, 충풍유류 등으로 분류하여 치료합니다. 주로 눈의 진액 부족으로 보고 원인을 간장의 열(熱)과 신장의 수기 부족으로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치료는 간장의 열을 풀어주고 눈에 진액을 공급해주는 신장의 기운을 보해주는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치료는 침구치료와 한약치료를 병행하여 치료를 진행합니다. 만약 안구건조증이 심하여 눈꺼풀, 안구의 염증이 주된 원인일 경우 안과의 항염증 치료를 시행해야 합니다.

안구건조증은 예방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실내온도를 너무 높여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고 습도는 60%정도가 적당합니다. 차고 건조한 바람이 부는 날에는 맨눈으로 다니는 것 보다 썬글라스나, 고글 등 눈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차 안에서는 히터의 방향을 잘 조절하여 바람이 직접 눈에 닿지 않도록 주의하고 환기를 해서 습도에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한,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데 되도록 밤 12시 이전에 잠을 자도록 하며, 수면이 부족하거나 숙면을 취하지 못하면 눈피로가 빨리 옵니다. 술과 커피는 성질이 뜨겁기 때문에 눈의 화끈거림이나 피로를 가중시키며, 어두운 환경에서 스마트폰이나 TV를 보지 않습니다. 안구건조증이 심한 분은 짙은 눈 화장을 삼가는 것이 좋으며 콘택트렌즈보다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안구건조증은 쉽게 재발하고 치료가 오래 걸리는 질환입니다. 평소 안구건조증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관리가 중요 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