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의 분노만 남긴 청주시내버스 사태
시민들의 분노만 남긴 청주시내버스 사태
  • 충청매일
  • 승인 2013.11.27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충북 청주 동양교통과 청주교통 노조가 무료 환승과 청주·청원 요금단일화 거부 운행을 3일만에 중단하기로 했다.

시민을 볼모로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는 여론에 사실상 고개를 숙인 것이다. 그렇지만 시민들의 분노는 쉽게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두 회사는 노조는 이번 사태가 청주시의 일관성 없는 정책에서 촉발됐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노조는 시가 버스업계(6곳)에 지급해야 할 구간요금 손실금을 102억원에서 71억4천만원으로 줄였다며 이를 ‘생존권 투쟁’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내막을 살펴보면 청주시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

당초 시는 작년 청주대 경제경영연구소에 의뢰해 구간요금 손실액이 102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지난해 5월 버스업계와 협약을 맺었다. 이어 올해 충북경제경영연구원에 실측 용역을 의뢰한 결과를 놓고 손실액 규모를 조정한 것이다. 이는 당연히 시가 해야 할 일이다. 시가 버스회사들의 실제 손해액보다 더 많은 보조금을 줬다면 ‘배임’에 해당한다.

또 정녕 시의 잘못으로 노조원들의 생존권이 위협받는다면 우선 시를 상대로 ‘투쟁’에 나섰어야 한다. 시내버스를 타는 서민들에게 ‘웃돈’을 요구하며 불편을 끼치는 것이 합리적인 투쟁 방법이었는지 의문이다. 단일요금제를 거부도 내년 7월 청주·청원 통합을 앞두고 명분이 없었다.

이처럼 명분없는 투쟁에 시민들만 불편을 겪은 것이다. 다행이 파행 운행 사태는 3일 만에 제자리로 돌아왔지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