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수면잠 부족하면 식욕촉진 호르몬 증가-김종빈
<건강칼럼>수면잠 부족하면 식욕촉진 호르몬 증가-김종빈
  • 충청매일
  • 승인 2013.10.22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빈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가정의학과>

▶잠 못 자면 600kcal를 더 먹는다

최근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 신경과학교수 매슈 워커박사는 잠을 못 자면 뇌의 합리적 판단 기능이 떨어지고 식욕을 관장하는 부분만 활성화돼 고칼로리 인스턴트식품에 큰 반응을 보여 살이 찌기 쉽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건강한 남녀 23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는데, 실험실에서 하룻밤 충분한 수면(8시간)을 취하게 한 뒤 칼로리가 높거나 낮은 식품에서부터 건강에 좋거나 나쁜 식품에 이르기까지 80가지의 다양한 음식 사진을 보여주면서 먹고 싶은 것을 고르라고 했다. 그중에서 가장 먹고 싶은 것 한 가지를 주겠다고 했다.

이와 동시에 기능성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이들의 뇌 활동을 관찰했다. 실험결과, 잠을 못 잔 날에는 초콜릿, 감자칩같은 칼로리가 높은 식품들을 골랐다. 선택한 식품들은 잠을 충분히 잔 날에 골랐던 것들보다 칼로리 총량이 평균 600kcal 많았다.

워커 박사는 이런 결과가 나온 원인으로 대사활동의 부산물인 아데노신의 증가를 꼽았다. 아데노신이 뇌에서 증가하면 신경기능을 억제하고 수면을 유도하게 된다. 잠을 잘 땐 아데노신이 없어진다. 카페인이 각성을 촉진하는 이유는 아데노신을 차단하기 때문이다. 수면이 부족하면 아데노신이 많아지면서 뇌신경들 사이의 교신이 둔화된다고 워커 박사는 설명했다.

▶배고픔 25%나 증가

이뿐만이 아니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2004년에 실시한 대규모 조사에서도 평균 수면시간이 네 시간 미만인 사람들의 경우 전문가들이 권하는 대로 일곱 시간에서 아홉 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사람에 비해 비만이 될 확률이 73%나 더 높았고, 평균 다섯 시간을 자는 사람은 50%, 여섯 시간을 자는 사람은 23% 더 높았다. 특히 여자는 잠이 부족하면 평균 329kcal나 더 먹어 평균 263kcal 더 먹는 남자보다 섭취 열량이 높았다.

지난해 5월, 프랑스 리용 대학의 카린 스피겔 박사는 수면시간이 부족하면 식욕을 억제하는 호르몬이 줄고 식욕을 촉진하는 호르몬이 늘어 배고픈 느낌이 25%나 증가한다고 발표했다. 이 때문에 하루 300~500kcal를 더 섭취하게 된다. 즉잠을 덜 자면 라면 등을 하나 더 먹는다는 것이다.

▶건강 생활의 기본, 수면

잠의 메커니즘을 밝히려는 노력은 인간의 역사와 함께 진행됐다. 수면의 정체에 대해서는 아직 많은 부분이 자세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대체로 호르몬을 조절하고 대사상의 노폐물을 제거하며 재충전하는데 필요한 시간으로 이해되고 있다.

특히 보통 새벽 3시 정도에 분비되는 멜라토닌은 몸의 생체 리듬을 조절하는 가장 중요한 호르몬으로 잠이 들고 깨어나는 것, ‘배가 고프다’는 신호를 보내 밥을 먹게 하는 것 등 신체의 여러 장기를 조율하고 행동을 지시하는 호르몬이라 할 수 있다. 이 호르몬은 어두운 곳에 있거나 잠들었을 때만 분비된다. 새벽 늦게까지 깨어 있는 사람들은 호르몬 분비가 어려워져 피부도 푸석푸석해지고 이튿날 전반적인 생체리듬도 망가지게 된다.

우리 몸은 수면을 취하면서 하루의 피로를 풀고 다음 날을 준비한다. 자야 할 시간에 자지 못함으로써 생체회복이 늦어지거나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 스트레스 저항력 또한 감소한다. 따라서 충분한 수면시간을 취하는 일은 건강한 생활을 위한 기본이다. 잠을 푹 자면 몸의 배설작용이 좋아져 몸 안의 노폐물이 자연스럽게 몸 밖으로 배출되고, 수분이 배출되기 때문에 몸이 붓는 증상도 완화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