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공동선언문 취지 무색
서부발전 공동선언문 취지 무색
  • 한기섭 기자
  • 승인 2013.09.03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주)가 지난 4월 발주한 2013년 태안발전본부 사옥 청소 위탁관리용역과 관련 기업의 지역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회피하고 유해시설로 분류되는 발전소를 다른 시설물과 같이 취급한 것에 대해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선언문 취지가 무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주)은 지난 4월 4일 ‘2013년 태안발전본부 사옥 청소 위탁관리용역’을 종전에는 태안군 관내 한영실업과 수의계약을 통해 위탁 관리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 감사원의 감사결과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은 투명성이 없다는 지적에 따라 계약방법을 기존의 수의계약방식에서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바꿔 실시했고, 입찰참가 자격에만 제한을 두어 태안군내 업체들로서는 그림의 떡으로 전락하고 말았다.

2011년 8월 22일 태안군청 소회의실에서 태안군과 한국서부발전(주) 태안건설본부와 지역발전과 관련된 현안사업 협력지원 등 3개 사항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그러나 이번 태안발전본부 사옥청소 위탁관리용역 입찰의 경우로 볼 때는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선언문 채택 등은 약속이 약속으로 끝나지 않았나 하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

공개경쟁입찰의 경우 각종 의혹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으나 지역적 특성이나 태안화력발전소가 위치함으로 인한 지역의 피해 등을 전혀 고려치 않은 편의주의적 처사이기 때문이다.

특히 청소용역업을 하는 업체가 입찰당시 8개 업체(7월 23일 현재 11개 업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역제한을 하지 않고 전국 입찰에 부친 것은 기업의 지역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않고 기업의 편의만 고려한 것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더구나 타 지역에 본사를 둔 업체가 선정될 경우 지역 자본의 유출 뿐 아니라 지역 업체의 침체로 이어져 지역경제 황폐화로 치달을 수밖에 없는 치명적인 경제 원칙이다.

꽃게 한마리 마늘 한접 더 팔고 관광객 한명이라도 더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바라며 화력발전소의 위험마저 감내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간절한 소망이 공염불이 되지 않도록 해야한다.

그건 곧 상생이며 기업의 이미지를 높이는 최선의 방법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