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은 어찌 광복절을 잊었는가
음성군은 어찌 광복절을 잊었는가
  • 김천수 기자
  • 승인 2013.08.19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은 우리나라가 일제로부터 해방된지 68주년을 맞는 뜻깊은 광복절이었다.

일본 위정자들의 망언이 극에 달하는 이때, 일본 제국주의에 36년 동안이나 짓밟힌 뒤에야 맞은 조국 광복일인 1945년 8월 15일의 숭고함이 더욱 깊다.

그 해방 뒤 한민족이 남북으로 갈려 있다가 동족간 참혹한 3년 전쟁을 치른 것이 6·25동란이다. 이런 역사적 사실을 모르는 이는 없을 것이다. 그래서 음성군은 그런 전쟁의 참상을 잊지 않기 위해 북한군에게 쫓기다 첫 승전을 한 곳 음성군 음성읍 소여리 일원에 감우재전승기념관을 설립한 것으로 안다. 그 주변에는 충혼탑과 월남전참전기념탑 등도 세워 기념하고 있다. 이제는 관광객도 종종 찾고 있기도 하다.

특히 6·25전쟁 첫 전승을 기념하기 위해 당시 전투에서 승리를 거둔 6사단 7연대와 결연을 갖고 매년 군수와 의원 등이 부대를 찾아 기념식에 참석하는 등 정기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런 음성군이 왜 광복절 기념행사를 갖지 않는지 궁금하다.

매년 광복절 행사가 도 단위로 이루어져 독립유공자 및 유족들이 그 행사장을 찾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들지도 모른다. 그런 이유라면 핑계에 불과하다.

안전행정부가 밝힌 보도자료를 보면 각 자치단체별 관련행사에는 광복회원 및 국가유공자 위문 및 광복기념 타종행사, 영화상영, 사진전시회, 화합 축구대회, 시민 걷기대회, 보훈박람회, 청소년 글짓기 대회 등 다양한 행사가 있다. 이런데도 광복절 음성지역에선 원남면 새마을회가 실시한 태극기 나눠주기 행사가 유일했던 것으로 안다.

음성군은 충북도 주관 기념행사에 참석한 것이 전부다. 그 날의 드높았던 뜻을 군민들과 함께하지 않는지 아쉽기만 하다. 매년 기념식을 열고 있는 3·1독립운동, 6·25전쟁과 광복은 아무런 관련이 없는 것인가. 음성도 일제로부터 해방된 곳이며 특히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고향 이 곳은 그들의 망언이 더욱 생생히 들려오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