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잘자면 살도 빠진다 (이지환 한국건강관리협회가정의학과전문의 )
잠 잘자면 살도 빠진다 (이지환 한국건강관리협회가정의학과전문의 )
  • 충청매일
  • 승인 2013.05.15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이 부족하면 300㎉ 더 먹는다

수면과 비만의 관계는 여러 나라의 다양한 연령층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워릭 대학교에서 실시한 조사에 의하면 성인과 아이들 모두 수면 부족 상태일 경우 비만이 될 확률이 거의 두배나 높았다.

2만8천명의 아동과 1만5천 명의 성인을대상으로 현대인들의 비만 실태를 살펴본 결과 잠이 부족할수록 체질량지수와 허리둘레가 커지고 그에 따라 점차 비만이 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기한 것은 5세 아이에게도 이와 같은 사실이 똑같이 적용됐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2004년에 실시한 대규모 조사에서도 평균 수면 시간이 네시간 미만인 사람들의 경우 전문가들이 권하는 대로 일곱 시간에서 9시간의 수면을 취하는 사람에 비해 비만이 될 확률이 73%나 더 높았고, 평균 다섯 시간을 자는 사람은50%, 여섯 시간을 자는 사람은 23% 더 높았다.

이어 컬럼비아대학의 연구진은 보통체중의 남녀 13명씩 26명을 대상으로 6일간 하루 평균 4시간을 자게 하고 식사습관을 조사한 결과 잠이 부족하면 9시간 가량 충분히 잔 사람보다 하루에 대략 300㎉를 더 먹는 것을 발견했다. 특히 여자는 잠이 부족하면 평균 329㎉나 더 먹어 평균 263㎉ 더 먹는 남자보다 섭취 열량이 높았다.

이스턴 버지니아 의대 연구진들은 수면 시간이 줄어들수록 체중이 불어난다는 연구 결과를 2005년 ‘내과 의학’에 발표했다.

그 이후로 잠만 잘 자도 체중을 줄일 수 있다는 다양한 연구 결과들이 발표되면서 수면 시간과 비만의 관계를 더욱 깊게 연구해야 한다는 의학계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정말 잠을 잘 자면 체중을 줄일 수 있을까? 잠을 잘 자면 다이어트 효과가 있을까? 정답은 ‘있다’다. 그러나 엄밀히 말하자면 얼마나 많은 시간을 자느냐 하는 것보다 어떻게 자느냐가 더 중요하다. 올바른 자세로 3~4시간이라도 숙면을 취하는 것이 다이어트에 더 효과적이다.

사람은 잠을 잘때 신진대사가 가장 활발해진다. 사람마다 물론 차이는 있겠지만, 밤 11시에 취침하고 아침 7시에 일어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이다.

잠들기 시작해서 1~2시간 후가 깊은 잠에 빠지는 시간인데 이때가 신진대사가 가장 활발해지는 시간대이기도 하다.

보통 새벽 3시 정도에 분비되는 멜라토닌 호르몬은 혈액 내에서 순환한다. 멜라토닌은 몸의 생체리듬을 조절하는 가장 중요한 호르몬으로 잠이 들고 깨어나는 것, ‘배가 고프다’는 신호를 보내 밥을 먹게 하는 것, 운동을 효율적으로 하게 하는 등 신체의 여러 장기를 조율하고 행동을 지시하는 호르몬이라 할 수 있다.

이 호르몬은 어두운 곳에 있거나 잠들었을때만 분비된다. 새벽 늦게까지 깨어 있는 사람들은 호르몬 분비가 어려워져 피부도 푸석푸석해지고 이튿날 전반적인 생체리듬도 망가지게 된다.

우리 몸은 수면을 취하면서 하루의 피로를 풀고 다음날을 준비한다. 자야 할 시간에 자지 못함으로써 생체회복이 늦어지거나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면 스트레스 저항력 또한 감소한다.

뿐만 아니라 공복감, 포만감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기 때문에 먹고 또 먹어도 배가 부르지 않는 상태가 된다. 결국 과식을 하게 되고 불규칙한 식사습관을 갖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