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대하듯…
자연을 대하듯…
  • 충청매일
  • 승인 2013.04.1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과 사람사이의 만남에선 ‘안녕’ ‘평안’ 등의 인사말이 우선된다. 왜 일까?.

유독 사람사이의 관계에서만 마음 상하는 일이 생기는 것은 ‘과도한 경쟁의식’과 ‘이기심’ 때문은 아닐까? 굳이 장자의 ‘빈 배’를 거론하지 않더라도 아니 모두가 그만한 도인은 못 되더라도, 지나친 욕심이나 지나친 경쟁을 자제해준다면 구태여 ‘힐링센터’를 찾지 않아도 될 터인데…….

늘 같은 모습으로 우리에게 ‘안정’과 ‘평화’를 느끼게 해주는 바다 같은, 하늘같은 마음으로 살아 갈순 없는 걸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