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성문건' 파문 확산
'충성문건' 파문 확산
  • 연합
  • 승인 2001.05.2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나라당은 22일 안동수 법무장관의 취임문건 파문과 관련, 안 장관의 해임을 요구하고 신승남 검찰총장 임명에대해서도 `야당 사정을 겨냥한 인사’라고 주장하는 등 대여 공세를 펴고 나섰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안 장관과는 관계가 없고 실제로 하지도 않은 연설 초고를문제삼아 해임을 요구하는 것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반박하면서 신 총장에 대한야당의 공격이야말로 검찰의 중립을 위협하는 보복정치라고 역공했다.

한나라당 권철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안 장관의 취임 일성이 `정권 재창출에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충성서약이라니 경악을 금치 못한다”면서 “국민을 위해 봉사해야 할 장관의 입에서 `태산과 같은 성은’이라는 말이 어떻게 나올수 있는지 그 양식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한나라당은 또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신 총장의 임명으로 야당에 대한 사정준비가 모두 끝났고, 사정한파가 몰아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권대변인이 전했다.

권 대변인은 “사정기관의 호남독식 인사로 야당을 포위해 압박하려는 이른바 `7월 사정설’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으며 우리당은 오늘부터 검찰과 사정기관들의 동태를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국회 법사위 소집을 요구하고 6월 임시국회에서 검찰총장도 인사청문회 대상에 포함되도록 인사청문회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안 장관 문제와 관련, 민주당 전용학 대변인은 당4역회의후 브리핑에서“동료변호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작성한 초고를 여직원이 착각해 기자실에 팩시밀리로 송고했으나 안 장관은 실제로 그러한 취임사를 하지 않은 점으로 미뤄 초고는안 장관이 직접 작성한 것이 아닌 것으로 우리당은 확인했다”고 반박했다.

전 대변인은 “안 장관이 관련되지 않은 초고내용을 문제삼아 해임을 요구하는것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며 “야당은 우리의 인사에 인색한 정치공세를 자제하고앞으로 장관이 어떻게 업무를 수행하는지 보고 평가하는 성숙한 자세를 보여달라”고촉구했다.

또 전 대변인은 신 총장 문제와 관련, “지금 한나라당과 이 총재는 신 총장이야당관련 사건 수사를 지휘했다는 이유로 신 총장을 상대로 정치보복을 자행하고 있다”며 “야당을 수사했기 때문에 총장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이야 말로 검찰의 정치중립을 위협하는 것이자, 야당은 법위에 군림하겠다는 오만의 표시이고 `이회창식 보복정치’의 서막”이라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