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선박 기술을 밝히다
조선시대 선박 기술을 밝히다
  • 이용호 기자
  • 승인 2012.09.1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리도선’·‘조운선’ 보고서 발간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성낙준)는 수중에서 발굴한 고선박 달리도선과 조선시대 조운선을 실물로 복원하고 그 과정과 연구 성과를 담은 ‘달리도선’·‘조운선’ 등 2종의 보고서를 발간했다.

‘달리도선’은 1995년 전남 목포 달리도에서 수중 발굴된 고려시대(13~14세기)선박에 대한 장기간의 보존처리 결과와 실물복원 과정을 담은 보고서다. 달리도선의 연대측정, 수종분석, 추정복원 설계, 구조와 제작기술 등을 수록했다.

특히 추정모형 제작실험을 거쳐 처음으로 고려시대 배의 형태와 구조를 밝혀냈으며, 조선(造船)공학적인 분석을 통해 고려시대 배의 항해성능, 복원성 등의 해석 결과를 담았다.

 ‘조운선’ 은 조선시대 세곡운반 선박에 대한 과학적 설계와 복원과정을 수록한 보고서이다.

 이 책자에는 각선도본(各船圖本. 조선시대 병선과 조운선에 대한 그림과 설명을 기술한 책)의 조선(漕船)을 모델로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에서 직접 설계한 상세한 도면과 3D 모델링 뿐만 아니라 조선공학적 분석, 실물복원 과정과 방법 등을 종합하여 수록했다.

또 전통선박 복원연구 기초 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문헌사료와 전통선박 회화자료, 복원일지 등을 실었다.

이 간행물은 우리나라 전통 한선(韓船)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통해 밝혀진 기초 보고서다.

이 보고서는 앞으로 한선 연구가 활발히 추진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함과 동시에 해양문화관광 자원으로서의 한선 보존과 활용에 대한 학술 자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