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티켓 1억4765만장 팔렸다
영화티켓 1억4765만장 팔렸다
  • 충청매일 제휴/뉴시스
  • 승인 2011.01.20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국내 흥행작 순위

2010년 극장 관객수가 2009년보다 9.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극장 매출액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0일 영화진흥위원회의 ‘2010년 한국 영화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해 극장 관객 수는 1억4천765만명으로 2009년 1억5천491만명에 비해 9.6% 포인트 줄었다.

2005년 이후 처음으로 1억4천만명대로 떨어졌다. 한국영화 관객도 6천829만명으로 2009년 7천555만명에서 9.6% 감소했다.

극장 매출액은 증가했다.

2009년 6월 시행한 관람료 인상과 ‘아바타’로 촉발된 3D 영화의 대중화를 주요요인으로 꼽았다. 극장 매출액은 2009년 1조798억원 대비 6.5% 상승한 1조1천501억원을 기록했다.

3D 개봉 할리우드 영화가 늘어나면서 외화는 6천457억원으로 2009년 대비 16.6% 매출이 증가했다.

2010년 흥행작 베스트 10에는 ‘아저씨’와 ‘의형제’ 등 7편이 올랐다. 점유율은 ‘아바타’에 밀려 46.5%를 그쳤으나 이를 제외한 올해 개봉작 점유율은 48.8%로 미국영화(점유율 44.5%)를 앞섰다.

배급사별로는 ‘아저씨’, ‘아이언 맨2’, ‘전우치’ 등을 배급한 CJ엔터테인먼트가 27.8%(약 4천76만명)의 점유율로 정상을 차지했다. ‘아바타’의 20세기폭스코리아가 10.9%(약 1천593만명)의 점유율로 2위, 롯데엔터테인먼트가 10.6%로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까지 2위를 지킨 쇼박스미디어플렉스는 ‘의형제’와 ‘악마를 보았다’를 제외하면 흥행 작품이 줄어 점유율 6.8%에 그치며 7위로 떨어졌다.

한국영화 전체 개봉작 중 집계 가능한 123편을 기준으로 손익분기점을 넘긴 한국영화는 21편, 투자 수익률 50%를 넘긴 영화는 13편, 투자 수익률 100%를 넘긴 영화는 6편이었다.

2009년보다 4.1% 포인트 올랐으며 하향세가 극에 달한 2008년(-43.5%)보다는 35.5% 증가한 수치다. 한국영화 평균 총제작비는 21억6천만원으로 2001년 이래 최저였다. 2009년 23억1천만원과 비교하면 평균 1억5천만원이 줄었다. 2003~2004년 41억6천만원에 비하면 20억원이 줄어든 액수다.

지난해 급속히 인기를 끈 3D 영화는 26편이 상영돼 1천677만명(전체 대비 11.4% 점유율)의 관객을 모았다. 1천899억원의 매출로 전체 매출액 대비 16.5%를 차지했다.

한편 영진위는 가입자가 300만명 이상 늘어난 IPTV가 비디오 시장을 대체할 최적의 플랫폼이라고 분석했다. “극장에서 흥행한 일부 영화가 부가 시장에서도 높은 수익을 거둔 것으로 알려져 부가시장이 점진적인 회복 가능성을 찾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