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올바른 식습관으로
고혈압·협심증 극복하자
운동·올바른 식습관으로
고혈압·협심증 극복하자
  • 충청매일
  • 승인 2010.02.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노년에 가장 치명적인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 미리 알아둬야 할 증상과 대처방법을 소개한다.

A: 노년층에 가장 많이 발병하는 심혈관질환의 대표적인 질병이 고혈압과 협심증, 심근경색이다.

심혈관질환은 고혈압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은데, 혈압이 높다는 것은 체내에 염분이 축적됨으로써 혈액량이 증가하거나 여러 원인으로 심장이 필요 이상 수축해야만 전신혈관에 혈액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이렇게 되면 시간이 흐를수록 심장이 커지고 혈관도 높은 압력을 받아 내벽이 손상될 수밖에 없다.

고혈압의 대표적이며 치명적인 합병증으로 협심증과 심근경색을 꼽을 수 있다.

협심증은 가슴 중간이나 왼쪽이 찢어질 듯 혹은 짓누르듯 아프면서 숨을 쉬기 힘든 상태로 나타난다. 협심증 상태에서 관상동맥 내의 동맥경화성 협착 부위가 찢어지면서 그 부위에 혈전이 생겨 갑자기 관상동맥이 폐쇄되는 질환이 심근경색이다.

심근경색은 협심증과 달리 흉통이 사라지지 않고 20분 이상 지속된다. 특히 심장근육에 혈액과 산소가 공급되지 않으므로 심장근육이 괴사함으로써 돌연사를 야기한다.

심혈관 건강을 다스리는 3가지 방법을 제안한다. △ 계획적으로 운동하라. 운동은 일반적으로 20~60분간 하는 것이 좋으며, 일주일에 하루나 이틀만 운동해서는 효과가 없다. 적어도 3일 이상해야 하며 5일 했을 때가 가장 효과적이다. △염분과 콜레스테롤을 체크하라. 평소 식사할 때 싱겁게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금연하라. 담배는 한 개비만으로도 혈압을 10~20mmHg 상승시킨다. 흡연의 유해성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되도록 빨리 금연하도록 해야 한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지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