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고속철도 기본설계 용역사 재선정 "도민 모독, 기만 행위"
호남고속철도 기본설계 용역사 재선정 "도민 모독, 기만 행위"
  • 홍순철기자, 최경옥기자
  • 승인 2001.04.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호남고속철도 기본설계 용역사 재선정 파문과 관련해 지역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27일 도내 국회의원과 도지사가 현 정부의 정책에 대해 맹공을 퍼부어 그 강도를 더했다.

도내 소속 국회의원들은 27일 국회에서 긴급간담회를 갖고 ‘이번 건설교통부의 결정은 도민에 대한 모독이자 기만행위’라며 초당적인 대처를 결의했다.

김종호·신경식·홍재형·윤경식의원은 “이번 호남고속철도 기본설계 용역과 관련해 기존의 교통개발연구원을 재선정한것은 객관성과 타당성이 결여된 결정”이라며 “정치적인 논리가 개입된 이번 결정은 즉각 철회되고 투명하고 공정성있는 제3의 용역기관으로 재선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의원들은 또 “공동서명 형식의 교통개발연구원 계약철회 촉구결의안을 제출하고 국회차원의 철회 추진위를 구성하는등의 집단적 대처를 모색하겠다”며 “뜻을 같이하는 대전·강원·경북 북부지역의 의원들과의 연대도 조만간 가시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무총리와 건설교통부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이같은 지역의 비판적인 민심을 전달하고 이번 결정의 철회를 강력히 주장할 예정이다.이날 간담회에는 이들 의원이외에 오송유치추진위 이상록위원장·박종호위원·김병선위원과 유의재 행정부지사·이석표 기획관등이 자리를 같이했다.

도내국회의원들의 활동과는 별도로 이원종도지사도 이날 제천을 방문한 이한동 국무총리와 함께한 자리에서 “정부는 호남고속철도 문제와 관련해 제3의 기관에 용역을 의뢰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겠다고 공언해왔지만 이번 정부의 결정은 도민을 기만하고 정부의 연속성도 부정한 꼴”이 됐다고 정부를 강력비난했다.

이지사는 “충북도민을 무시한 정부의 신뢰성없는 정책으로 충북무시감정 확산등 반정부 정서로 확산될 우려가 높다”고 사태의 조기진화를 주문하는 한편 “오송기점역 설치가 관철되지 않을 경우 자민련 당적까지 버릴 수 있다”고 말해 강경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이에대해 이총리는 “총리와 장관이 바뀌었다고 정책까지 바뀌는것은 아니고 정치적이 아닌 행정적 해결이 필요하다”며 “재선정 문제와 관련해 건교부장관을 만나 정확히 상황을 판단해 처리하겠다”고 직접 조정에 나설 뜻을 밝혔다.

한편 충북도의회도 27일 이와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현 정부를 강력 비판했다.

도의회는 성명서에서 “충북도민은 최근 정부가 호남고속철도 기본계획을 위한 재용역을 추진하면서 강한 불신을 받고있는 교통개발연구원을 또다시 선정한데 대해 분노와 개탄을 금할수없다”며 “이는 정부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용역을 수행하려는 의지가 없을뿐만 아니라 기존의 용역결과를 정당화하려는 의도로 볼수 밖에 없다”고 힐난했다.

도의회는 또 “이번 재선정과 관련해 정부가 방침을 고수하려한다면 충북·대전·강원등 450만 시도민은 총궐기해 적극 저지에 나설 것이며 정부는 어떠한 정치적 논리나 특정지역 개발의도에 치우쳐 분기역과 노선이 결정되지 않도록 투명하고 공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