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 한결같이… 내일 본보 창간 9주년
언제나 한결같이… 내일 본보 창간 9주년
  • 오진영 기자
  • 승인 2008.10.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랑이 일고 안개가 짙은 칠흑의 바다를 항해하는 배를 안전하게 인도하는 등대(燈臺). 등대는 항상 그 곳에서 묵묵히 자기의 소임을 다한다. 아무리 기술이 발전했다고 해도 예나 지금이나 등대의 역할은 변함이 없다. 충청매일이 창간 9주년을 맞았다. ‘젊은 신문, 충청의 미러를 자처한 충청매일은 등대처럼 언제나 한결같이 서민의 대변자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다짐한다. 30일 오후 7시께 전남 여수시 오동도 등대를 카메라에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